바로가기 모음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미래유망직업

[칼럼] 백신과 국제보건 분야 개발 협력

#백신#코로나#국제보건#BT#의약

조회수 854·좋아요 4·2021-11-17

좋아요

[전문가 칼럼] 백신과 국제보건 분야 개발 협력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시달리자, 여러 제약사가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나섰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백신의 긴급사용승인을 했다. 또 저개발국과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국제보건 분야의 협력도 진행됐다.



지난 5월 31일 방글라데시 관계자가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전달받고 있다. ⓒ UNICEF


| 코로나19와 백신 공급


지난해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현재까지(2021년 11월 5일 기준) 전 세계 2억 4800만 명 이상의 확진자와 500만 명 이상의 사망자가 보고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제약회사들의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정부의 사용 허가 절차가 전례 없는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일부 코로나19 백신은 WHO의 긴급사용목적으로 승인되고 있다. 2020년 말 화이자 백신을 시작으로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모더나, 시노팜, 시노백 등의 코로나19 백신이 WHO 긴급사용목록에 포함되어 유엔을 통한 백신 구매 및 배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출처: WHO COVID19 Vaccine Tracker (https://covid19.trackvaccines.org/agency/who/)


2021년 11월 4일을 기준으로 전 세계적으로 약 70억 2700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이 접종됐으나 저개발국·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보고된다. 안전하고 효과 있는 백신을 가난한 국가에도 공평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전 세계적 팬데믹을 통제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는 논의는 계속 진행됐다. 세계보건기구,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이 중심이 되어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배분을 위해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COVID-19 Vaccines Global Access facility)라는 국제 프로젝트가 2020년 4월 구축됐다. 코백스를 통해 해당 국가 인구의 최소 20%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백신을 공급하고자 하는 목표가 설정됐지만, 저개발국·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백신 공급의 부족 때문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선진국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원인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던 보건 위기 상황에서 백신 공급이 절대 부족한 가운데, 해당 국가들이 자국의 백신 공급 확보를 우선시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백신 수요·공급·배분의 불균형을 초래했기 때문이다. 백신 생산 물량의 심각한 부족, 코백스의 한계로 인한 백신 구매 자금 부족, 선진국들이 백신 제조업체 간 직접 거래를 통한 백신 확보 경쟁, 접종자의 추가 접종(부스터 샷) 등으로 인한 백신 가격 상승 문제 등이 지속해서 지적되고 있다. 전 세계 어디에서든 코로나19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게 되면 델타변이와 같은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발생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백신의 효과는 떨어지고 돌파감염이 발생하게 된다. 모두가 안전할 때까지는 누구도 안전하지 않은 것이다.